본문 바로가기

쓰기

Extra Form

한국에 시집와 처음 시작한 당구로 아마리그를 씹어먹은 캄보디아 여인 -



이름 : 스롱 피아비(ស្រួង ភាវី, Sruong Pheavy)

1990년 9월 12일, 캄퐁참 출생


학창시절 의사가 꿈일 정도로 명석했으나 가난 때문에 학교를 중퇴하고 아버지의 감자 농사를 도우며 살았음. 그러다 지인의 소개로 한국인 인쇄업자 김만식 씨를 알게 되고, 20살이던 2010년에 결혼하여 청주시로 오게 됨.

그러던 2011년 남편이 타국 생활에 힘들어하던 아내에게 취미라도 만들어줘야겠다고 당구장에 데려갔는데, 뜻밖에 재능을 발견한 남편의 권유를 받고 본격적으로 당구의 길로 들어섬.

남편은 "살림은 내가 할 테니 당구 연습만 하라"며 당구 선생까지 수소문하고, 연습 때나 시합이 있을 때는 항상 차로 태워다 주고 경기 영상을 찾아 분석을 도와주는 등 적극적으로 외조를 함.

2017년 1월 정식으로 선수 등록을 한 뒤, 전국 대회 우승을 휩쓸며 데뷔 후 5개월 만인 2017년 6월 국내 아마추어 랭킹 1위에 오름. 요즘엔 아예 남편이 인쇄소를 접고 아내 매니저 역할을 하고 있는 중.

캄보디아에선 거의 김연아급 슈퍼스타가 되었으며, 오직 피아비를 국제대회에 출전시키기 위해 캄보디아에 처음 당구연맹이 설립될 정도....

2월9일 열린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LPBA 챔피언십 2021’ LPBA(여자부)에 처음으로 프로 데뷔를 하며, 예선에서 105점을 기록, 조 1위를 차지함. 조2위 선수와 점수차이가 두배가 넘을 정도로 압도적.



한국에 시집와 처음 시작한 당구로 아마리그를 씹어먹은 캄보디아 여인 -







한국에 시집와 처음 시작한 당구로 아마리그를 씹어먹은 캄보디아 여인 -







한국에 시집와 처음 시작한 당구로 아마리그를 씹어먹은 캄보디아 여인 -







한국에 시집와 처음 시작한 당구로 아마리그를 씹어먹은 캄보디아 여인 -







한국에 시집와 처음 시작한 당구로 아마리그를 씹어먹은 캄보디아 여인 -







한국에 시집와 처음 시작한 당구로 아마리그를 씹어먹은 캄보디아 여인 -







한국에 시집와 처음 시작한 당구로 아마리그를 씹어먹은 캄보디아 여인 -







한국에 시집와 처음 시작한 당구로 아마리그를 씹어먹은 캄보디아 여인 -







한국에 시집와 처음 시작한 당구로 아마리그를 씹어먹은 캄보디아 여인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3 집앞 통닭 트럭 근황 new 부티나 2021.03.04 263
552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new 부티나 2021.03.04 229
551 일본의 어느 돈까스 전문점 new 부티나 2021.03.04 195
550 작은 스마트폰 출시를 보기 힘든 이유 new 부티나 2021.03.04 149
549 갑자기 멈춘 택시 new 부티나 2021.03.04 266
548 손주들을 위한 할아버지의 사랑 new 부티나 2021.03.04 166
547 요즘 30대 중후반 노처녀가 많은 이유 new 부티나 2021.03.04 180
546 아내에게 감동받은 유부남 new 부티나 2021.03.04 152
545 김범수의 자아도취병을 고쳐준 사람 new 부티나 2021.03.04 158
544 루이비통 요가매트 new 부티나 2021.03.04 265
543 주식 수익률 +62%의 비결 대공개 주식은 처음 해보시는 박막례 할머니 유라 -> 박막례 할머니 손녀딸(PD) 손녀는 월트디즈니 1주 삼. 수영 -> 박막례 할머니 딸 new 부티나 2021.03.04 165
542 전직 청와대 셰프의 라면 레시피 new 부티나 2021.03.04 166
541 대학 덕분에 군대에서 꿀 빰 new 부티나 2021.03.04 211
540 BTS 지민과 같은 옷을 입은 박지성 new 부티나 2021.03.04 158
539 일본에서 제일 인기 많은 여자 아나운서 이름 모리 카스미 1995년생 도쿄 출생 도쿄여자대학 인간과학부 졸업 키 158cm 현 TV 도쿄 아나운서 고등학생 때 길거리 캐스팅으로 잠깐 걸그룹 연습생으로 있... new 부티나 2021.03.04 267
538 한국에서 사는 일본인들이 공통적으로 하는 말 일본에 있을때는 '내 의견' 을 말하는게 힘들었는데, 한국에 와서 한국어에 익숙해지면서 '자기 생각'을 말하는게 자연스러워 졌다고 함. 마찬... new 부티나 2021.03.04 235
537 노처녀 시집 보내는 방법 new 부티나 2021.03.04 212
536 대형파스타 먹는 꼬마 new 부티나 2021.03.04 236
535 기술테크 이상하게 찍은 문명 new 부티나 2021.03.04 175
534 결혼식에 동기들을 부르고 싶지 않다는 안영미 코로나로 1년 넘게 혼인신고만 하고 결혼식을 못 하고 있는 안영미 그동안 해놓은 일이 있어 축가에 동기들 안 부르겠다고 선언 동료 코미디언들 결혼식에서 많... new 부티나 2021.03.04 26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